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열 올리는 국내 OTT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열 올리는 국내 OTT

KT, 웨이브, 티빙, 왓챠 모두 대규모 콘텐츠 투자 계획 밝혀

  

 

국내 OTT 기업들이 전투적으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우선 KT는 지난 달 23일,  원천 IP 1,000개를 구축하고 IP 펀드를 조성하며 콘텐츠 투자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오리지널 콘텐츠당 최대 500억 원에 달하는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KT는 최근 콘텐츠 전문기업 KT 스튜디오지니를 설립한 데 이어 1,300만 고객의 미디어 시청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흥행 예측 모델을 도출하고 이를 오리지널 콘텐츠의 소재 구상 단계부터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가 합작한 토종 OTT 웨이브는 2025년까지 1조원을 오리지널 콘텐츠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2019년 서비스를 시작하며 3년간 3,0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웨이브가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웨이브는 SK텔레콤의 유상증자와 기존 확보 자금, 오리지널 콘텐츠 수익 재투자, 추가 투자 유치 등으로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웨이브는 최근 콘텐츠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최고콘텐츠책임자 영입을 추진 중이며 상반기 중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개발 전문 스튜디오를 설립할 예정이다.

CJ ENM과 JTBC가 합작한 티빙은 3년간 4,000억 원을 오리지널 콘텐츠와 OTT 경쟁력 강화에 투자할 계획이라 밝혔다. 티빙은 올해 1,000억 원 수준의 제작비를 투자해 오리지널 작품을 제작한다. 티빙은 CJ ENM에서 tvN본부장과 미디어콘텐츠본부장 등을 역임한 이명한 신임 대표를 선임해 공동대표 체제를 구축하며, 콘텐츠 제작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왓챠 역시 지난해 말 총 360억 원 규모로 시리즈D 투자 유치를 마무리하고 콘텐츠와 인프라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왓챠는 최근 프로야구 구단 한화이글스를 소재로 한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제작하며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강화하고 있다.

원문: https://www.kobiz.or.kr/new/kor/03_worldfilm/news/news.jsp

No Comments

Post A Comment